CRAFT

김동백 작가


점토라는 재료의 편리함과 무한한 가능성, 흙을 소결시켜야 하는 작업의 한계가 있음에도 이러한단점을 극복하며 나온 결과물은 영원에 가깝게 존재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입니다. 도자기를 제작하는 다양한 방식들이 있지만 물레질이야말로 다른 공예분야들과는 분명하게 구분되는 가장 근본이 되는 제작 방식입니다. 회전하며 움직이고 있는 무른 흙을 원심력과 손끝의 감각만으로 형태를 이루어 내는 것은 살아있는 무언가와 함께 호흡을 맞추는 것입니다. 단순하지만 완벽하기 힘든 둥근 형태를 직관에 따라 쌓인 선들을 하나의 덩어리로 생각하고, 그 속에 감춰진 온전한 형체의 비례를 찾습니다. 작업의 핵심은 그 사물이 갖고자 하는 형체를 찾아내는 것이며, 그렇게 고요하고 고유한 선을 찾아낸 형체에 옷을 입히듯 유약을 입힘으로써 그만의 개성을 가지게 하는 것입니다.

진혜린 작가


나의 작업은 표면에 하나하나 찍어내는 단순노동의 과정 통해 갈라지기도 뭉치기도 하는 재료의 물성을 탐구하고 조각 사이사이에 드리운 그림자를 발견해나가며 질감과 어울리는 적절한 형태와 색의 조화, 비례를 고민해 나간다. 나는 이처럼 하얀 순백의 표면이 조각으로 하나하나 채워지는 반복적이고 단순한 작업과정을 통해 온전히 기물과 내가 마주하는 고요한 시간에 잠긴다.빛이 들때마다 그림자가 드리워지는 작은 조각들을 바라보며 내가 만든 작은 사물이 공간을 풍요롭게 채워주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