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요 작가

허요는 돌을 신비로이 여긴다. 돌은 왜 신비로운가. 그것은 추적할 수 없는 미지의 시간으로부터 있어온 것이며 움직임도 소리도 없기 때문이다. 돌은 다른 언어로 대체할 수 없다. 돌이라는 불규칙한 형태는 하나의 묵직한 언어로 그 모습을 드러낸다. 존재의 근거를 파악할 수 없는 돌의 침묵에 작가는 불편함을 느끼지만 어느 순간 빠져들고 만다. 그는 돌의 불확실성을 자연스럽게 돌탑에 투영한다. 돌탑은 시간이 빚은 불완전한 조화의 산물이다. 전시에서 작가는 돌탑을 3D로 출력하여 그 모습 그대로를 선보인다. 돌탑에 쌓을 돌을 선택하는 의지와 비의지 그리고 형태에서 드러나는 불안한 안정성을 포착하고 그것을 일상적 존재에 투영하여 삶의 불확실성에 대한 이해의 자세로 나아가는 것이다.

(전시 서문 중)

해당 카테고리에 상품이 없습니다.